스포츠 하이라이트

국내 야구

두산, 우완투수 김승회 연봉 1억 영입 2017-01-03 - 연봉 1억원에 계약 -두산베어스(社長 金承榮)는 3일(화) 지난해 11월 SK에서 자유계약선수로 풀린 우완투수 김승회(37)와 연봉 1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김승회는 "야구 인생의 마지막은 두산에서 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다시 오게 되어 기쁘고 마음도 무척 편하다. 다시 기회를 준 구단과 김태형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이번 시즌 잘 해서 웃으면서 마무리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축구

최종예선 우즈벡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2016-10-14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차전 장소가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결정됐다.한국축구국가대표팀은 11월 15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치른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분수령이 될 경기다.지난 4경기에서 2승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은 최종예선 A조에서 이란, 우즈베키스탄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다. 본선 진출 직행 티켓은 2위에게까지 주어진다.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우즈베키스탄은 3승 1패를 기록 중이다.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의 전적에서 13전 9승 3무 1패로 앞선다. 첫 만남이었던 ‘1994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0-1로 패한 뒤로는 22년 동안 패한 적이 없다.KFA뉴스팀사진=FAphotos

농구/배구

'끝까지 혼자' 그로저, 삼성화재 '변화' 필요하다 2016-03-15 [스포티비뉴스=대전, 김민경 기자] 괴르기 그로저(32, 삼성화재)는 마지막까지 혼자였다.삼성화재는 1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시즌 NH농협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졌다. 2005년 프로 배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 결정전에 오르지 못했다. '배구 명가'의 자존심이 무너진 순간이었다.그로저는 26점을 뽑으면서 고군분투했으나 경기를 뒤집기 어려웠다. OK저축은행은 서브로 삼성화재 리시브를 흔들어 속공을 쓰기 어렵게 만든 뒤 그로저 앞에 블로커 3명이 뜨는 작전을 썼다. 부담이 되는 건 당연했다. 3세트 중반에는 어깨에 무리가 왔다. 이후 코트를 벗어나는 공격이 늘었고 그로저가 저지른 범실 15개 가운데 6개가 4세트에 나왔다.임도헌 삼성화재 감독은 "어깨가 조금 안 좋았던 거 같다"며 그로저의 몸 상태를 설명했다. 이어 "유럽에서 뛸 때 어깨가 안 좋았는데 큰 지장은 없었던 거 같다. 끝까지 잘해 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공격뿐만 아니라 팀 분위기까지 신경 썼다. 그로저는 1차전에 리시브가 급격하게 흔들리면서 OK저축은행으로 흐름이 넘어가자 동료들을 다독였다. 임 감독은 "그로저가 이런 경기를 많이 치러 봤으니까 선수들에게 '전투적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더라. 저는 경기 안 풀릴 때 선수들이 코트에서 머리 숙이는 거 가장 싫어한다. 그로저도 같은 생각이었다"고 했다.외로운 싸움이었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이 흔들릴 때 송명근과 송희채가 힘을 보태면서 경기를 풀어 갔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점수를 보면 서브랑 리시브에서 세트마다 승패가 갈렸다. 제일 중요한 건 시몬이 떨어질 때 (송)명근이가 다 떨어진 거 주워 담았다"며 송명근의 활약을 높이 샀다. 그러나 삼성화재에는 그로저가 흔들릴 때 공격을 뚫어 줄 선수가 없었다.기록이 증명한다. 송명근은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20점을 올리면서 26득점 한 시몬과 대등한 활약을 펼쳤다. 삼성화재에서는 류윤식이 그로저 다음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뽑았는데, 9득점에 그쳤다. 고준용은 2득점, 1세트에 선발 출전한 최귀엽은 단 한 점도 올리지 못하고 2세트부터 웜업존을 지켰다.자존심을 되찾기 위해서는 국내 공격수의 성장이 절실하다. 삼성화재는 지난해부터 OK저축은행과 포스트시즌에서 5차례 만나 모두 졌다. 김세진 감독은 올해 삼성화재와 플레이오프를 치르면서 "외국인 선수가 레프트(레오)에서 라이트로 바뀐 거 빼면 큰 변화는 없었다"고 했다.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공격 옵션이 부족한 상황이 지속되면 삼성화재가 자존심을 되찾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사진] 괴르기 그로저 ⓒ 스포티비뉴스 한희재 기자

e스포츠/일반

카레이서 김정태, 21살 꽃다운 나이에 별세 2016-12-12 카레이서 김정태(세부퍼시픽에어)가 21살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고(故) 김정태는 20일 경기도 분당 인근에서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고 투병 중 11일 오후 별세했다.2014년, 올해의 카트 드라이버를 수상해 한국 모터스포츠 유망주로 떠올랐다.올해도 2016 포뮬러 마스터스 차이나 개막전에서 우승하는 등 맹활약 중이여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하고 있다.고인의 빈소는 분당 재생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되었고 발인은 13일 오전 7시 30분이다.

주간 인기 순위

포토존

최신 동영상

  1. 1 [PS4] 명작탄생! 진격의거인이 플스로 출시! 그것도 한글판! 구축해주겠어! 벵골거인 11화
  2. 2 [PS4] 명작탄생! 진격의거인이 플스로 출시! 그것도 한글판! 구축해주겠어! 벵골거인 10화
  3. 3 [PS4] 명작탄생! 진격의거인이 플스로 출시! 그것도 한글판! 구축해주겠어! 벵골거인 9화
CAN - 실시간 라이브 캔티비에서 즐기는 캔티비 라이브 방송! 음방! 먹방! 꿀잼방송국. CAN - 다시보는 감동 캔티비에서 즐기는 캔티비 라이브 방송! 음방! 먹방! 꿀잼방송국.